아주경제 진현탁 기자
 
SK그룹은 서민층 자활 지원을 위해 설립한 SK미소금융재단의 서울용달사업자 차량대출’ 1000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10년 7월 서울용달사업자를 위한 특화지점인 송파지점을 개설한지 만 1년 10개월 만이다.

1,000호 대출자는 1,520만원을 대출받아 새 용달차량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김모(58)씨. 이날 김씨와 신헌철 SK미소금융재단 이사장, 한용환 서울용달화물운송사업협회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축하행사가 열렸다.

황학동 가구시장에서 낡은 용달차량으로 가구배달을 해온 김씨는 어렵게 생계를 꾸려왔으며, 차량 교체는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 반신반의하며 방문한 용달협회에서 SK미소금융을 소개받았고, 결국 꿈에 그리던 새 용달차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김씨는 “나와 같이 형편이 어려운 사람에게 미소금융은 정말 큰 힘이 된다”며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새 힘을 얻은 기분”이라고 전했다.

용달사업자 차량대출 상품은 SK미소금융재단이 대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특정업종을 대상으로 개발한 최초의 미소금융 상품이다. 용달협회 회원 중 경제적 자립이 어려운 1톤 이하 용달화물차 사업자들에게 2,000만원 한도 내에서 대출기간 4년, 기본 금리 4.5% 이내 조건으로 대출을 실시한다.

이와 관련 그동안 최태원 SK그룹 회장은“미소금융이 단순히 상품을 출시하는 것에 그치지 말고, 서민들에게 자립의 기회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필요한 고객에게 언제 어디든지 먼저 찾아가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SK미소금융은 미소금융중 최초로 지난 2010년부터 이동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4월말 현재 SK미소금융을 통해 총 3,389명이 409억 6600만원을 대출받았으며, 이중에는 SK미소금융측과 지원협약을 맺은 전국 75개 전통시장 상인 645명도 포함돼 있다